압록강 홍수 대비 제방 작업

25일 오후. 큰물(홍수) 피해에 대비해 압록강 둑에서는 제방작업이 한창이다.

이곳은 행정구역 상으로 평안북도 의주군 원하리에 해당한다.

이 지역은 다행히 지난 7월 중순 폭우에 강이 범람하는 피해를 입지 않았지만 향후 큰물 피해에 대비해 공사가 진행중인 것으로 보인다. 주변에 굴착기 한 대 없이 인력으로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복장이 통일되어 있고, 군복바지를 입은 것으로 보아 군인들일 것으로 추정된다.

중국 단둥(丹東) = 권정현 특파원 kjh@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