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록강 일대 홍수 경보…신의주 또 피해 예상

북한과 중국의 접경지대인 압록강 일대에 홍수경보가 내려져 중국의 단둥은 물론 북한의 신의주에 다시 홍수 피해가 일어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중국 당국은 29일 중국 국경지역인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지역에 26일부터 다시 내리기 시작한 폭우가 30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압록강 일대에 홍수경보를 발령했다


중국 국가홍수통제 본부는 이날 “압록강 상류의 6차례 연속적인 폭우로 아이허 톄포스(鐵佛寺) 수문의 수위가 99.01m로 경계 수위를 넘었고, 황거우는 수문 수위가 경계치를 0.92m 넘은 14.92m에 달하고 있다”며 홍수경보와 주민들의 긴급대피를 촉구했다.


단둥지역은 지난 19일부터 내린 비로인해 4명이 실종되고 230여 채의 가옥이 침수됐으며 5만여 명이 대피하고 일부 농경지가 침수되는 피해를 입었고, 26~27일에 또 다시 78㎜의 폭우가 쏟아져 8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으며 단둥시 4개현 주민 2만6,555명이 긴급 대피했다.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단둥시와 마주보고 있는 북한 신의주는 더 큰 피해가 예상된다.  


국제적십자사(IFRC)의 ‘긴급 상황보고’에 따르면 21일까지 내린 비로 신의주 일대가 물에 잠겨 14명이 사망하고 1만5천 가구가 집을 잃었으며 6만4천여 명이 긴급 대피한 바 있다. 이후 26, 27일 내린 비로 인한 피해 상황은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북한 신의주는 단둥시처럼 압록강 강변에 수방시설을 설치하지 않았고 도심 내부 배수시설이 좋지 않아 압록강에서 넘치는 물과 도심 하수가 뒤엉키기 때문에 더 큰 피해를 입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