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 카에다, 핵·화생방무기 구입 美테러 기도”

알 카에다 테러분자들은 9.11 사태 이후 꾸준히 미국을 공격할 음모를 꾸미고 있으며 이를 위해 ‘불량국가’들로부터 핵과 화생방(화학-생물-방사능) 물질 등 비재래식 무기를 입수하려 하고 있다고 제임스 클래퍼 미 국방부 차관이 밝혔다.

공군 중장 출신의 클래퍼 차관은 24일 하원 군사위-정보위 합동 청문회에 출석, 미 정보기관들이 최근 공개한, 국제적 테러조직 알 카에다 세력이 재건됐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새 국가정보평가보고서(NIE)에 대해 언급하면서 “알 카에다가 지난 9.11 테러 사건 이후 20여개국 이상을 대상으로 테러 공격을 감행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또 “알 카에다는 미 본토를 상대로 극적인 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 대량살상 공격을 시도할 의지와 능력을 갖고 있다”면서 “그들은 불량국가들로부터 핵과 화생방 무기를 수중에 넣기 위해 계속 시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미 언론들이 26일 보도했다.

부시 대통령은 집권 직후 북한을 비롯, 이란, 시리아, 베네수엘라, 쿠바 등을 이른바 ‘불량국가'(rogue states)로 지목한 바 있다.

이어 클래퍼 차관은 “알 카에다는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 국경지대를 따라 파키스탄 부족들 사이에 거점을 구축했다”고 밝히고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내 극단주의자들과의 전쟁을 통해 미 본토에 대한 공격 위험으로부터 안전을 유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조지 부시 대통령과 미 고위 정책결정자들을 위해 작성된 NIE(National Intelligence Estimate)는 알 카에다, 레바논의 헤즈볼라 및 비무슬림 극단주의 단체들이 앞으로 3년 이내에 또다시 미국 본토를 공격할 위험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실제 이라크 내 알 카에다는 지난해 9월 자체 웹사이트를 통해 미국을 공격하겠다고 위협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