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쏭달쏭 北 ‘통계용어’…’뜨게부부’는?

남한과 북한의 통계용어가 너무 달라 최근 남북한 통계의 통합 작업을 추진하고 있는 실무자들이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통계청 등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남북한 통계용어 100여개를 정리했는데 10여개 정도만 일치할 뿐 나머지는 큰 차이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막대그래프의 경우 북한은 ‘기둥도표’, 고용은 ‘노력채용’, 단독주택은 ‘단세대집’, 전셋집은 ‘도세집’, 거듭제곱은 ‘두제곱’, 지형은 ‘땅생김’으로 불리며, ‘경제성장률’은 중간에 말 순서가 바뀌어 북한에서 ‘경제장성률’로 쓰고 있다.


역함수는 ‘거꿀함수’, 경작지는 ‘갈이땅’, 사생활은 ‘개체생활’, 한방병원은 ‘고려병원’, 아파트는 ‘고층살림집’, 중앙난방은 ‘구획난방’, 사무직 근로자는 ‘근로인테리’, 주유소는 ‘급유소’로 북한에서 통용되고 있었다.


‘돌연사’는 ‘갑작죽음’이라고 불리며, 상여금은 ‘가급금’, 주부는 ‘가두녀성’, 전업주부는 ‘가정부인’, 장인과 장모는 각각 ‘가시아버지’와 ‘가시어머니’로 쓰고 있다.


‘뜨게 부부’는 정식으로 결혼하지 않은 사실혼 관계를 뜻하며, ‘록지띠’는 그린벨트를 말한다. 미지수는 ‘모르는수’, 연립주택은 ‘문화주택’, 신뢰도는 ‘믿을확률’, 일조량은 ‘해쪼임량’, 철강은 ‘흑새금속’으로 북한에서 불리고 있었다.


반면 계절노동자는 ‘계절로동자’, 연령별 구성은 ‘나이별 구성’, 여학생은 ‘녀학생’, 혼인율은 ‘결혼률’, 계열은 ‘계렬’, 달러는 ‘딸라’, 라디오는 ‘라지오’로 발음만 약간 다를 뿐 남북한 통계 용어가 거의 같은 경우도 일부 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