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北접촉, 노 대통령 재가 따른것”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측근인 안희정(安熙正)씨가 작년 10월20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북한 리호남 참사를 만난 것은 남측과 접촉하고 싶다는 북측의 의사를 보고받은 노 대통령이 진의를 확인해보라고 지시함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또 안씨는 같은해 9월에도 일련의 루트로 북측이 자신을 만나고 싶어한다는 사실을 전해듣고 친분이 있던 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행정관 A씨를 베이징에 대신 보내 리 참사와 접촉하도록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호철(李鎬喆)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 핵실험 이후 모 주간지 기자로부터 `북한이 핵실험을 했지만 6자회담 복귀 의사는 물론 한반도 비핵화 의지가 있으며, 북한이 특사를 원한다’는 내용의 일종의 보고서를 받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실장은 “그런 보고서 말고라도 여러 루트를 통해 북한이 대화를 하고자 한다는 얘기가 당시 돌았다”며 “즉시 노 대통령과 비서실장에게 보고했고 그 채널이 신뢰성이 있는 건지, 북한의 생각이 뭔지 확인해 보라는 지시가 내려졌다”고 말했다. 이런 과정을 거쳐 안씨와 열린우리당 이화영(李華泳) 의원이 10월20일 베이징에서 리 참사를 만나게 된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안씨의 리 참사 접촉이 노 대통령의 지시에 의해 이뤄진 것을 청와대측이 공식 확인한 것은 처음이다. 안씨는 기자들과의 전화통화에서 노 대통령의 지시 여부에 대해 “이호철 국정상황실장에게 물어보라”며 즉답을 피했고, 이 실장은 그간 언론접촉을 자제해 왔다.

이 실장은 “이 과정에서 나와 안씨, 이 의원은 북한이 실제로 특사를 요구할 경우 실무적으로 누가 가는 것이 좋은 지를 논의했으며, 대통령 생각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이해찬 전 총리가 거론됐다”고 말해 지난해 10월부터 이 전 총리의 대북특사 파견이 검토되고 있었음을 확인했다.

그는 그러나 10월 당시 베이징 접촉이 남북정상회담 논의와 깊이 관련됐다는 세간의 지적에 대해서는 “당시는 북한이 10월9일 핵실험을 한 직후 한반도 긴장이 극도로 고조됐던 때로, 그런 국면에서 정상회담을 꺼낼 수 있는 처지가 아니었다”며 “북한의 6자회담 복귀 의사와 한반도 비핵화 논의 의사 여부가 핵심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당초 베이징 남북접촉에서 정상회담 협의설을 주장한 권오홍씨에 대해서도 “권씨가 팩트와 자신의 생각을 혼재시킨 것 같다”며 “권씨와는 전혀 모르는 사이”라고 밝혔다.

안씨와 이 의원이 북측 인사를 만날 적임자로 지목된 이유와 관련, 그는 “이미 9월에 해당 주간지 기자가 안희정씨와 접촉했고, 안씨는 자신이 아닌 친구 A씨를 베이징에 보냈는데 그 때 만난 사람도 바로 리 참사였다”며 “9월 당시 이화영 의원에게도 어떤 루트로 북한이 6자회담 복귀 의사가 있다는 얘기가 들어갔고, 안씨가 비슷한 정보를 접하고 있었기 때문에 보안유지를 위해 안씨와 이 의원을 베이징에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실장은 “10월 베이징 접촉시 북한의 리 참사는 쌀과 비료만 거론해서 얘기 진전이 안됐다고 들었고, 9월 접촉도 성과가 없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첫 접촉이 안희정씨로부터 이뤄졌고, 두 번째 내가 정보를 들었을 때도 북한에서는 안씨를 만나기를 원한데다 나도 상황 점검과 보안유지를 위해 안씨가 가장 적절하다고 판단해 부탁한 것”이라며 “자꾸 공식 라인이 죽고 `비선’이라고 하는데 전혀 아니다”며 의도적인 공식라인 배제가 아님을 강조했다.

이 실장은 “북한이 10월31일 6자회담 복귀를 선언해 다시 유화국면으로 접어들면서 이 의원에게 이후 북한과의 접촉을 정리하라고 했다”며 “이후 이 의원이 계속해서 북한과 접촉한 것은 이 의원 개인적으로 조금 더 해보겠다는 의지를 갖고 추진한 것 같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