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통진당, 北문제에만 이중잣대 동의 못해”

야권의 가장 강력한 잠룡(潛龍) 중 한 명인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은 30일 정치권의 최대 이슈로 부각된 통합진보당 내 종북주의 문제에 대해 확실하게 선을 그었다. 종북주의에 대한 비판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선출마 여부에 대해선 애매하게 답변했다.  


안 원장은 이날 부산대서 열린 특강에서 통진당 구당권파의 종북주의와 관련, “진보 정당은 인권, 평화라는 가치를 중시하는데 이런 잣대가 북한에 대해서만 다르게 적용되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인권이나 평화 문제에 대해서도 심각한 문제를 갖고 있다는 것은 다 아는 사실”이라면서 “정당이나 정치인은 이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통진당 구당권파인 이석기, 이상규 의원이 북한인권·세습·핵 문제 등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것에 대한 우회적 비판으로 해석된다.


그러면서도 그는 “이러한(종북주의) 문제가 건강하지 못한 이념문제로 확산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해 일부에서 빨갱이라고 공격하는 것을 보고 어처구니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안 원장은 또한 19대 국회 개원일인데 원 구성도 하지 못한 여야 정치권을 싸잡아 비판했다. 그는 “오늘이 국회 개원일인데 원 구성도 제대로 안 돼 있고 날이 가득 서 있다”면서 “심지어 여야 간에 상대방의 유력 정치인을 두고 한쪽에선 10년째 ‘어떤 분의 자제'(박근혜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라고 비판하고, 다른 한쪽에선 좌파세력이라고 공격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재 정치권에서 여야 누구 한쪽이 이기면 상대방을 지지했던 국민들은 절망한다. 그러면서 증오의 악순환에 빠진다”면서 “여전히 정치가 과거의 구태 프레임을 벗어나지 못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 그는 “정치를 하게 된다면 기대에 어긋나지 않을 수 있을까하는 질문을 저에게 던지는 과정에 있다”며 “저에 대한 지지에 담긴 뜻을 파악하고 어떤 결정을 내리게 되면 제가 직접 분명하게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안 원장은 최근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이 제안한 ‘공동정부론’에 대해서는 “분열이 아니라 화합의 정치가 필요하다는 철학을 보여준 것 아닌가 생각한다. 그러나 이 시점에서 답할 성격은 아니다”며 즉답을 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