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탈북자 문제 항상 함께하고 있다”

안철수 서울대 융학과학기술대학원장이 4일 중국 대사관 맞은편에서 탈북자 강제북송 중단을 요구하며 단식농성을 벌이는 촛불집회 현장을 깜짝 방문했다.
 
안 원장은 이날 저녁 탈북자 북송 중단을 요구하는 촛불집회를 진행한 정베드로 북한 정의연대 대표와 인사를 나눴다. 안 원장은 바로 11일째 단식중인 이애란 북한전통음식문화연구원장을 찾아 이 원장의 손을 잡고 “조그만 위로가 되기 위해 왔다”고 먼저 인사말을 건넸다.  


안 원장은 이 원장에게 “탈북자 북송을 막기 위한 농성장에 그동안 오지는 못했지만 항상 마음으로 응원하고 있었다”면서 “인권 문제를 우려하며 관심을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안 원장은 “인권과 사회적 약자 보호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가치이고 여기에 있는 다른 분들도 같은 생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 원장은 “안 원장이 탈북자에게 많은 관심을 가져줬으면 좋겠다”면서 “(안 원장의 방문으로) 젊은 세대들의 관심이 많아지면 이 나라가 변화하고, 그러면 중국이 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원장은 6분 정도 눈물을 흘리는 이 원장과 대화하는 동안 이 원장의 두 손을 꼭 붙잡고 안타까운 표정을 지었다.


안 원장의 방문은 이 원장이 지난 2일 이메일을 통해 탈북자 북송 방지를 위한 활동에 관심을 표명해달라는 내용의 편지를 보내자 이에 따라 이뤄진 방문이라고 안 원장 측은 설명했다. 


이 원장은 당시 편지에서 “청년들의 우상이라고 할 수 있는 안 원장이 탈북자와 북한 인권에 관심을 가져줘야 우리 젊은이들도 관심을 갖게 되고 결국 중국도 움직일 수 있을 것”이라며 농성장 방문을 요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