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비전 선언’…”북핵·남북문제, 대화부터”

안철수 무소속 대선 후보는 7일 “굳건한 안보를 바탕으로 남북 간의 대화와 협력을 통해, 한반도에 평화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공평동 캠프에서 열린 정책비전 발표회에서 대북정책과 관련, “이제는 정부가 바뀔 때마다 흔들리는 대북정책과 남북관계도 더 단단하게 만들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남북한의 중요한 합의는 국회의 동의를 거쳐 법적 효력을 갖도록 하겠다”면서 “그래야 정권이 바뀔 때마다 정책이 바뀌고 남북관계가 오락가락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북한의 핵무기를 폐기해야 한다”면서도 “우선 대화를 시작하고 경제협력 등 여러 문제를 그 테이블에 올려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한의 대화와 협력, 미국을 포함한 주변국과의 관계정상화를 통해 함께 사는 길로 나아가야 한다.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체제를 만들어가기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것이 남북기본합의서로부터 6.15선언, 10.4선언 그리고 남북한 미·일·중·러가 함께 합의한 9.19공동선언의 합의정신”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천안함 폭침에 따른 정부의 5·24조치와 관련해서도 “우선은 대화를 시작해야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선은 대화를 시작하고 대화 과정 중에 사과문제와 재발 방지에 대한 문제, 또 경제협력이나 민간교섭 문제들을 (협상)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논의를 시작하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남북관계·북핵문제·한반도 평화체제의 선순환을 이뤄 북방경제의 블루오션을 열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그는 “남북관계는 우리가 풀어야 될 어려운 숙제임과 동시에 미래를 위해서는 커다란 선물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안 후보는 “대한민국에서 문제를 야기할 수 있는 부분이 인구노령화와 인구감소, 생산인구감소인데 이런 문제를 풀 수 있는 탈출구도 될 수 있다”면서 “(북한이) 규모경제를 이루는 시장이 될 수도 있고 노동력이나 자원 측면에서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안 후보는 “(남한이) 일종의 섬처럼 놓여있는 상황인데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대륙과 연결되고 태평양과도 연결되는 허브로도 역할 할 수 있다”며 “남북한공동체가 나중에 통일이 된다면 평화와 안정에 주도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나라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정책비전 발표 자리에는 박선숙 총괄본부장과 정책총괄 사령탑인 장하성 고려대 교수, 전성인 홍익대 교수, 홍종호 서울대 교수, 김호기 연세대 교수, 고원 서울과학기술대 교수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