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금강산 ‘사건’ 아닌 ‘사고’…안보관 논란

무소속 안철수 대선후보가 2008년 북한 초병이 금강산 관광객 박왕자씨를 총격 살해한 사건에 대해 ‘사고’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북한 초병에 의한 살해를 우발적 사고로 인식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안 후보는 4일 광주 조선대학교에서 ’21세기 청년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하면서 대북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핵을 포기해야 대화한다고 하면 일이 시작이 안 되니, 대화를 시작해서 ‘금강산 사고’ 사과와 재발 방지, 핵문제 등을 한 가지씩 풀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사회적으로 큰 문제를 일으킨 고의성이 짙은 일에는 ‘사건’으로 표현한다. 반면 우발적으로 발생한 일에 대해서는 ‘사고’라고 하는데, 금강산 사건은 고의성과 사회적 파장 등을 고려할 때 엄연한 ‘사건’이다. 두 단어를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성격이 달라질 수 있다. 


일각에선 안 후보가 박왕자씨 피격 사망사건을 우발적으로 일어난 사고로 이해하고 있다면 대선후보로서 안보관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동환 새누리당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박왕자씨 피격 사건에 대해 단순히 사고라고 생각한다면 그의 국가관과 안보관에 큰 문제가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면서 “안 후보는 ‘사고’라는 표현에 대해 정확하게 설명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