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北核,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어”

안철수 무소속 대선 후보는 19일 “북한의 핵무기는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기자회견에 참석, “하루빨리 북한 핵 문제를 해결하고, 한반도에 더이상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지 않도록 평화적인 길을 열어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5년간 남북 간에는 장관급 회담이 한 번도 개최되지 못했고 금강산 피격사건, 천안함 ·연평도 포격사건까지 발생했다”며 “북한의 핵 개발은 계속되고 있고 남북관계는 긴장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북한이 9·19 공동선언의 이행을 위해 6자회담에 조속히 복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 후보는 또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국제협력을 지속하고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위해 외교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군사적 충돌과 긴장 고조를 막기 위해 남북한은 대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남북한 대화가 진전되면 장기적으로 남북 간 경제협력을 활성화하고 더 나아가 북방경제구상을 구체화해 러시아, 중국과 경제협력의 네트워크를 짜나가면서 종국적으로 북한도 참여하도록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2015년 전시작전권 전환을 앞두고 철저한 준비를 해나가고 한미동맹을 21세기에 맞는 포괄적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중국과의 ‘전략적 협력동반자관계’가 명실상부한 전략적 협력관계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후보는 “제 꿈은 두 개의 한국을 하나의 한국으로 나아가게 하는 것”이라면서 “12월 19일은 대한민국 안의 두 개의 한국을 하나의 한국으로 모으는 선거, 또 한반도의 두 개의 한국이 평화의 길로 나아가는 선거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