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대책없는 대북사업 중단해야”

납북자가족모임,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6개 보수단체는 16일 북한의 육로통행 차단에 따른 `귀환 지연 사태’와 관련, “국민의 안전대책이 없는 대북사업을 전면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서울 도렴동 정부중앙청사 별관에서 발표한 대정부 성명을 통해 “안전대책이 없는 금강산 관광사업과 개성공단 사업은 국민을 사지(死地)로 내모는 것과 다름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단체들은 또 “북한이 우리 국민을 볼모로 잡고 있는데도 정부의 대책은 속수무책”이라면서 “북한은 남을 무시하는데 정치권은 `억류국민 돌려 보내라’ `개성공단 사업 정상화하라’는 등 공허한 소리만 반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납북자가족모임(회장 최성용)과 자유북한운동연합(대표 박상학)은 17일 정오께 임진각에서 대북 전단 및 북한돈 살포 행사를 갖는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