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이한 대처, 北미사일 사태 초래”

한나라당 김영선(金映宣) 대표는 19일 북한의 대포동 2호 미사일 발사 움직임과 관련, “노무현(盧武鉉) 정부가 한.미.일 공조에 입각해 단호하게 대응하지 않아 이런 사태를 가져왔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이날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만전을 기하고 이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마련해 국민에게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학원(金學元) 최고위원은 회의에서 “북한에 지원되는 모든 자금이 핵무기를 만드는 데 저장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북한에 대한 모든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송영선(宋永仙) 제 2 정조위원장은 “북한은 금융제재 해제 및 6자회담 파기란 두가지 목적을 위해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며 “빠른 시일내 미국의 미사일 방어체제에 편입돼 공조체제를 유지하는 게 현실적인 대응방안”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