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학은 ‘맏형’, 정대세는 ‘장난꾸러기 막내’”

K리거 안영학과 J리거 정대세가 북한 대표팀 내에서 믿음직한 형과 장난꾸러기 막내의 역할을 하며 팀 내 분위기 메이커로서 큰 힘이 되고 있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가 31일 전했다.

북한 대표팀의 차정혁 선수는 조선신보와 인터뷰를 통해 안영학이 “팀의 분위기를 올려주는 정말로 신뢰할 수 있는 형과 같은 존재”이고 “축구선수로서 능력도 높고 국가대표로 함께 싸울 수 있어 정말로 기쁘다”고 말했다.

반면 북한 대표팀의 주장 한성철 선수는 정대세에 대해 “속도가 빨라 1대1의 장면에서 절대 지지 않는 강한 육체적 힘을 가지고 있어 경기의 승패를 가리는 중요한 위치에 있다”며 “평상시에는 장난꾸러기의 동생과 같은 존재”라고 말했다.

특히 한성철은 “안 선수나 정 선수 둘 다 팀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라며 “우리는 재일동포 선수들과 함께 기어이 2번째의 월드컵 출전을 쟁취 하겠다”는 의지를 내보였다.

또한 조선신보는 안영학과 정대세의 인기가 대단 하다고 전했다.

특히 상하이에서의 남북전이 끝난 후 “경기가 끝나 버스에 올라타려는 북측 선수들에게 사인을 받으려는 사람들이 몰려들었고 대다수가 재중동포였다”며 “재일동포 선수들의 모습이 보이자 ‘영학이, 장하다. 다음 시합도 잘해’, ‘대세야 정말로 대단해’라면서 그들의 활약을 찬양하는 목소리가 여기저기에서 터져 나왔다”라며 당시 경기장의 모습을 전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북한축구협회의 김광호 부회장은 “동아시아선수권 대회 때는 팀이 주로 방어에 힘을 집중했지만 이번에는 방어로부터 공격으로 전환이 잘 돼 남조선(한국)팀과도 대등하게 싸울 수 있었다”며 “이번에 얻은 감각을 잊지 말고 팀을 강화하면 다음 시합에서는 반드시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부회장은 이어 “투르크메니스탄과 어웨이 시합에서는 패배만 하지 않으면 된다”며 “그 후 평양에서 열리는 시합을 반드시 이기고 서울에서의 북남 대결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친선경기식으로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