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지금은 준전시 비상상황…국론통일 우선”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는 25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과 관련, “동족을 향해 천인공노할 만행을 저지른 김정일 정권은 한반도 평화와 인류공영에 반하는 공공의 적”이라고 비난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김정일 정권이 범죄집단임을 명확히 하고 국제사회가 다 함께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며 “북한이 대북 제재 탈피와 체제 안정을 목적으로 도발을 했지만 결과적으로는 국제사회의 외면을 받으며 고통스러운 고립과 제재를 당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 “정부는 한반도의 평화·안정을 위해 북이 다시는 도발을 꿈꾸지 못하도록 국제사회 공조뿐만 아니라 모든 방법을 동원, 책임을 묻고 강력한 응징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우리 영토와 민간인이 공격당한 직후인 지금은 준전시 비상상황이고 일에는 선후가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내부분열, 사회갈등을 유발하는 것은 야만적인 북한 정권이 바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따라서 “오늘 중으로 국회는 여야 합의로 대북규탄 결의안을 반드시 통과시켜 북한의 호전적 행위에 대한 단호한 태도를 천명해달라”며 “지금은 잘잘못을 따질 때가 아니고 사태를 수습하고 국론을 통일하는 게 우선”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고(故) 서정우 하사와 문광욱 이병의 시신이 안치돼있는 경기 성남 국군수도통합병원을 찾아 조문하고 유가족들을 위로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