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정부, 대북 쌀지원 긍정적 결론 내리길”

북한의 ‘쌀 지원 요청’이 확인되면서 여야 정치권의 지원 촉구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다만 한나라당은 정치적 사안과의 분리 및 투명한 지원을 주장한 반면, 민주당 등 야당은 천안함 출구전략 등 남북관계의 변화에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해 미묘한 입장차를 보였다.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는 8일 최고중진 연석회의에서, 북한이 구호물자를 비롯해 쌀, 시멘트, 중장비를 요청한 것과 관련해 “대북지원 기준은 철저히 인도적 차원에서 투명하게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수해지원 요청은 경색된 남북관계의 물꼬를 틀 수 있는 기회”라며 “특히 쌀 지원 문제는 정부도 긍정적 결론을 내리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그는 “북한 쌀 지원 문제와 관련해 남한 빈곤층을 외면해서는 안 되고 대북긴장 해소 차원에서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지만, 이 문제를 다른 사항과 연결시켜 풀어가는 자세는 적절치 못하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 “오로지 고통 받는 북한 주민에 대한 동포애적 자세와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검토되고 시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전날 이명박 대통령이 ‘남북관계를 적절히 하겠다’고 언급한 것을 들며 “남북관계의 변화 조짐을 확실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명박 대통령과 국회, 여당마저도, 상당한 보수언론들도 대북지원의 필요성과 천안함 사건의 출구, 변화의 조짐에 대해 환영하고 있기 때문에 정부가 대북 쌀 지원부터 신속히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박병석 민주당 의원도 이날 회의에서 “대북 쌀지원을 즉각 재개해야 한다”며 “인도주의적 그리고 미묘한 변화를 보이고 있는 남북관계의 해소를 위해서도 그리고 쌀 농가를 위해서라도 쌀 지원을 즉각 재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민주당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진보신당 등 야4당은 지난 7일 정부의 대북 쌀지원을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공동 발의했다. 야4당은 결의안에서 정부가 인도적 차원에서 쌀 40만t을 즉각 북한에 지원하라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