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북한 소행 확인되면 단호히 응징해야”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30일 “천안함 침몰의 원인이 북한에 의한 것이 확인될 경우, 우리 정부는 북한에 취할 수 있는 모든 단호한 조치를 취해서 응징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앞으로 철저하게 사건의 원인을 규명해야한다”며 “원인을 정확히 규명해서 책임질 집단이 있다면, 해당 집단에 대해서 철저히 그 책임을 물어야할 것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원내대표는 이어 “안보태세를 재확립해야 겠다”며 “그동안 주적개념을 삭제함으로 인하여 안보태세가 거의 와해생태에 이르렀을 정도로 기강이 해이해졌기에 무너진 기강을 다잡아서 철저한 안보태세를 확립해야 하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위기대응 시스템을 재점검해서 앞으로 어떠한 경우에도 위기관리에 있어서 신속하게 대응하고 적절하게 조치를 취하는 것이 우리에게 남겨진 과제”라며 “우리가 전력을 다해서 이 과제를 수행하는 것이 우리 순국 용사들, 국군장병들에 대하여 우리가 해야 할 의무”라고 덧붙였다.


안 원내대표는 “우리가 깊이 반성해야 할 것은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목숨을 바친 분들에 대해서 너무나 우리가 쉽게 망각하고 또 예우하는 것에 대해서 소홀히해왔다”고 지적하며 “당 기구로 보훈대책위원회를 만들어서 호국보훈과 관련한 전반적인 대책들을 마련해서 국가를 위해 순국 또는 희생한 분들과 그 유가족을 예우하는 것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