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대북 쌀 지원’ 제안…정부 ‘신중모드’

이명박 정부 출범이후 중단됐던 대북 쌀 지원 재개를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가 정부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정부는 “개인 의견일 뿐”이라며 당청간 조율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안 대표는 지난 22일 저녁에 열린 당·정·청 9인 회의에서 쌀 지원이 대북관계 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점, 북한이 수해로 식량난을 겪고 있다는 점, 쌀 재고관리에 막대한 비용이 소요된다는 점 등을 강조하며 지원 재개에 대한 의견을 내비쳤다.


안형환 한나라당 대변인은 23일 “당·정·청 9인 회동에서 안 대표가 북한의 압록강 지역 수해피해가 심한 상황에서 인도적 차원의 대북 쌀 지원문제에 대한 정부의 의견을 물었다”고 전했다.


안 대변인은 “정부 측은 이에 대해 ‘검토해서 답변하겠다’고 말했다”고 강조하며 “한나라당은 정부의 답변이 오면 그 뒤에 대북 쌀 지원문제를 논의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안상수 대표가 쌀지원 재개를 제안했지만 당에서 불쑥 내놓을 사안이 아니라 긴밀한 당정협의를 거쳐서 해야 한다”며 “아직까지 당정간 쌀 지원 문제와 관련해 의견을 조율한 적이 없다”며 안 대표의 개인의 입장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통일부 역시 “현재 정부는 대북 쌀지원 문제를 검토하고 있는 사실이 없다”고 일부 언론 보도가 사실이 아님을 밝혔다.


이처럼 정부에선 대북 쌀 지원 재개를 두고 ‘신중모드’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선 안 대표의 제안에 정부가 즉각적인 ‘환영의 뜻’을 밝히지는 않고 있지만, 북한을 ‘관리’하는 차원에서 쌀 지원 재개를 적극 고려하고 있다는 시각도 나온다. 


한 핵심 관계자는 “대북 쌀 지원 문제는 현재의 남북관계, 외교관계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결정할 문제”라고 밝히면서도 “정부측이 안 대표의 ‘검토 제안’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고 전했다.


한편 안 대표의 쌀 지원 재개 발언을 접한 야당은 일제히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쌀 농가의 어려움도 해소하고 인도적 차원에서 세계적 존경을 받을 수 있는 대북 쌀 지원이 하루 속히, 조건 없이, 자존심 상하게 하지 말고 즉각 지원하는 것이 이명박 정부가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회창 자유선진당 대표도 “대북정책의 상호주의 원칙 하에서도 인도적 식량지원은 예외”라며 “북한 주민이 입을 재난에 대한 인도적 지원으로 남한의 재고량이 넘치는 쌀을 지원하는 방안을 정부는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