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北 추가 도발시 몇 배 타격 가할 것”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는 24일 북한이 연평도에 포격을 가한 것과 관련, “작금의 사태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하고, 어떤 방식이든 엄중하게 그 책임을 묻겠다. 만약 북한이 추가 도발을 자행한다면 몇 배의 타격을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라디오연설을 통해 “천안함 희생장병들에 대한 추모의 슬픔이 채 가시지도 않았는데, 단지 3대 세습체제를 정당화하고 북한 주민들의 불만을 밖으로 돌리려는 비열한 술책으로, 민간인에 대해 공격하는 도발은 더 이상 참을 수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이번 북한의 기습 공격은 위협 차원의 단순 무력시위가 아니라 우리 영토를 공격하고 민간인을 겨냥한 악의적 무력 도발”이라며 “미국 뿐만 아니라 주변국들과 긴밀하게 협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에 대해 영향력을 행사하도록, 그래서 북한이 도발을 중단할 수 밖에 없도록 정부는 모든 외교역량을 동원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또 북한이 최근 우라늄 농축시설을 공개 한 것과 관련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민의 염원과 국제사회의 노력을 철저히 짓밟은 것”이라며 “정부는 위기를 증폭해 협상을 끌어내려는 북한의 ‘벼랑 끝 전술’에 현명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당분간 당을 비상체제로 운영하면서, 야당과 초당적으로 협력해 이 어려운 시기에 잘 대처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으겠다”며 “국회의 정상적 운영을 통해서 국민생활과 밀접한 현안은 차질없이 풀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