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지수 대폭 하락…”김정은 체제 불확실성 때문”

김정은 체제의 불확실성으로 올해 1분기 ‘한반도 안보지수’가 전분기보다 대폭 하락했다고 삼성경제연구소가 8일 밝혔다.


삼성경제연구소는 이날 ‘2012 1/4분기 한반도 정세보고서’에서 “현재 한반도 안보지수는 45.18을 기록해, 2011년 4/4분기 수치(53.37)에 비해 급락했다. 2/4분기의 지수 전망도 46점으로 낮은 수준”이라면서 “김정일의 사망이 직접적인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삼성경제연구소는 한반도의 안보상황을 객관적으로 평가하기 위해 2005년부터 ‘한반도 안보지수’를 개발, 분기마다 정세보고서를 작성해왔다. 안보지수는 한국,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 40여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을 통해 산출된다. 지수 50점을 기준으로 그 이상은 긍정적, 그 이하는 부정적으로 평가한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1/4분기 한반도 안보지수는 2009년 제2차 북핵실험 당시 수치인 45.33점 보다 낮은 수준이다. 보고서는 이 같은 원인에 대해 “김정일 사망으로 인한 김정은 체제 불확실성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남북한 군사적 긴장수치도 39.36점으로 하락해 남북의 군사적 충돌 위험도가 상승했다”면서 “이 항목은 연평도 포격 여파가 가라앉은 2011년 2/4분기 이후에도 40점대를 기록해왔다”고 덧붙였다.


또한 보고서는 한국 정부의 적십자 실무접촉 제안을 북한 당국이 거부한 점, 북한의 정치적, 사회경제적, 군사적 안정성이 지난 분기에 비해 10%대의 하락세를 보였다는 점을 안보지수 하락의 원인으로 꼽았다.


다만 보고서는 “설문에 참여한 전문가 대부분은 북한체제에 불확실설이 내재돼 있지만 김정은의 권력 승계는 안정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평가했다”면서 “경륜과 식견이 부족한 김정은이 계속 리더십을 발휘하지 못하면 정치적 불안정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