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위기 속 ‘정부조직법 통과’ 一百拜 캠페인

북한이 연일 대남 위협 수위를 높이고 있지만, 여야는 정부조직법 개편안을 두고 지루한 정쟁을 이어가고 있다. 정부조직법에 발목이 잡힌 박근혜 정부는 엄중한 안보위기 상황에 기민하게 가동돼야 할 외교안보라인의 책임자조차 확정짓지 못한 상태다. 








▲정부조직법 통과 촉구 위한 범국민적 캠페인이 7일 시작됐다. 이들은 여의도 국회 앞에서  정부조적법 통과 촉구를 위한 일백배(一百拜) 드리기를 진행했다./데일리NK



이런 가운데 정부조직법 통과를 위한 범국민적 호소 캠페인이 7일 시작됐다. 이날을 시작으로 매일 정오 여의도 국회 앞에서 정부조직법 통과를 촉구하는 일백배(一百拜)가 진행될 예정이다. 


캠페인을 주도하고 있는 신보라 미래를 여는 청년포럼 대표는 “새 정부 출발 지연으로 오는 피해는 국민의 몫이 된다”며 “북한의 핵 위협이 계속되고 있지만, 정부조직법이 발목 잡혀 안보불안이 가중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심각한 안보 위기 상황인 만큼 조속한 처리를 촉구한다. 이번 캠페인은 법안이 처리될 때까지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며 “정부조직은 박근혜 정부의 국정운영 철학이 담긴 만큼 민주당은 반대보다는 대승적 차원에서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