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10일 北로켓 대응조치 협의 재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이하 안보리)가 10일 새벽(미 동부시간 9일 오후) 전체회의를 다시 열고 북한의 로켓 발사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응조치를 논의한다고 외교통상부가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안보리가 금주말까지 대북 제재방안에 대한 합의된 결론을 도출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문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안보리의 북한 로켓 발사 대응조치 논의와 관련, “지난 5,6일 안보리 회의가 열리고 어제(현지시간 7일)는 회원국 대표들이 본국의 훈령을 물어보기 위해 안열렸다”면서 “우리나라 시간 내일(10일) 새벽 (안보리에서) 다시 협의가 이뤄질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안보리는 지난 5일 북한이 국제사회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강행하자 긴급회의를 소집해 이틀간 유엔 차원의 대응조치에 대해 논의했으나 대북 제재 여부에 대한 의견차로 결론을 도출하지는 못했다.

일본과 미국은 북한의 로켓 발사에 대한 새로운 제재 결의안을 주장한 반면에 중국과 러시아는 대북제제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고수, 논의의 진전을 이루지 못했으며 7일 예정됐던 회의가 취소되는 등 난항을 겪었다.

하지만 한국을 비롯해 일부 국가들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의 형식보다 국제사회가 단호하고 일치된 조치를 신속하게 취하는 게 더 효율적이라고 주장하면서 금주말까지 안보리 차원의 결론 도출을 목표로 집중적인 중재노력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변인은 “안보리가 결정을 내리는데 얼마나 시간이 소요될 지는 예단할 수 없지만 지난 5일 안보리 의장이 (회견에) 나와서 안보리에서 이 문제를 상당히 긴급사항으로 다루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며 “정부는 가능한 한 조속히 안보리 결정이 내려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정부는 오는 11일 태국 파타야에서 열리는 한.중.일 3국 외교장관회의에서 북한의 로켓 발사 문제를 적극 제기할 방침이다.

문 대변인은 한.중.일 3국 외교장관회담에서는 북한 로켓 발사 문제도 의제에 포함된다면서 “그때까지 안보리 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안보리 조치를 포함한 대응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변인은 정부의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전면 참여 발표시기에 대해 “PSI 참여발표 시기와 이명박 대통령의 아세안+3 정상회의 참석(10~12일)은 관계가 없다”며 “안보리 결정 등 여러 가지 사항을 고려해서 시점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답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