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1차 협의 종료…“美日-中·러 입장차 확인”

북한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한 5일 유엔 안보리 1차 협의는 서방 세계와 중러간 입장차 확인으로 종결됐다고 연합뉴스가 5일 보도했다.

안보리는 앞으로 비공개 전체회의 및 소그룹 회의를 통해 계속 협의를 진행시킬 예정이지만, 양측간 견해차가 커 의견 조율은 쉽지 않을 전망으로 보인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4월달 안보리 의장국인 멕시코의 클라우드 헬러 유엔 대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안보리 이사국들은 북한의 책임에 상응하는 안보리 차원의 적절한 대응조치에 대해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강조했다.

안보리는 이날 오후 3시(현지시간)부터 3시간 동안 비공개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15개 이사국이 모두 각국의 입장을 밝혔으며, 대북 규탄 및 제재 방안을 놓고 일부 격론도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미·영·프·일본 등은 북한의 로켓 발사는 지난 2006년 북한 핵실험에 따른 안보리 결의 1718호에 규정된 `탄도미사일 개발 금지’ 조항의 위반이라고 주장하면서 강도높은 추가 제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주장했다.

중·러는 “그러나 북한이 인공위성 발사라고 주장하는 상황에서 이것은 주권국의 우주영역 탐사로 봐야 한다”면서 “추가 제재 결의안에 난색을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예수이(張業遂) 중국 대사는 “우리는 매우 민감한 상황에 놓여 있다”면서 “안보리 대응에 관해, 우리의 입장은 신중하고 균형을 갖춰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안보리는 1차 협의를 마친 뒤, 미.일.중.러 등 핵심 관련국들이 참여하는 소그룹 회의를 통해 의견 조율을 계속 벌어나갈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주재 한국 대표부 고위 관계자는 “오늘 회의는 서로 의견을 교환했다는데 의미가 있다”면서 “논의의 속도를 내기 위해 의장국이 소그룹 회의 멤버를 지정해 수시로 협의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