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핵 정상회의 개막..결의 채택 예정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주재로 핵 확산 방지와 군축을 위한 특별 정상회의를 24일 오전(한국시간 24일 밤) 개최한다.

안보리 15개 이사국 정상들은 회의를 통해 핵 무기 및 핵 물질의 확산 방지와 핵실험 금지를 위한 유엔 회원국의 노력과 핵확산금지조약(NPT) 강화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결의를 채택함으로써 국제사회의 핵 확산 방지 노력을 가속화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번 안보리 정상회의는 안보리 역사상 5번째로 열리는 정상회의인데다 미국 대통령이 주재하는 첫 안보리 회의라는 점에서 무게가 실리고 있다.

특히 북한과 이란의 핵 문제로 핵 확산에 관한 국제사회의 우려가 커지는 시점에서 정상들이 핵 비확산과 군축을 위한 의지를 다진다는 점에서 주목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이 안보리 순회 의장국 자격으로 회의를 주재하게 되고 중국의 후진타오 국가주석, 러시아의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 등 5개 안보리 상임이사국 정상 등이 참석한다. 비상임이사국인 리비아의 무아마르 카다피 국가원수도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안보리 이사국들은 이번 정상회의에 앞두고 미국이 내놓은 초안을 중심으로 정상회의 결의안에 대한 논의를 벌였다.

결의는 북한이나 이란 등 특정 국가는 지칭하지 않더라도 핵 확산 금지에 대한 도전들을 비난하고 안보리가 이미 취한 제재 결의를 재확인함으로써 북한과 이란의 핵 문제를 우회적으로 지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안보리 정상회의를 하루 앞둔 23일 유엔총회 본회의 연설에서 “지금까지 북한과 이란의 행동을 볼 때 이들 정부는 우리(세계)를 `위험한 비탈’로 끌어내리고 있다”고 북한과 이란에 경고를 보내 안보리 정상회의도 사실상 이들 국가의 핵 비확산 노력 이행을 촉구하는 자리가 될 것임을 예고했다.

안보리 결의에는 또 모든 국가들에 핵실험 금지와 NPT 참여를 촉구하는 내용도 포함될 전망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