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핵심 6개국 협의’…”진전 없어”

북한 로켓 발사와 관련, 유엔 차원의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안전보장이사회의 이틀째 협의가 소득없이 끝났다고 유엔 관계자들이 전했다.

한국 유엔 대표부 김봉현 차석대사는 6일(현지시간)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미.영.중.러.프랑스와 일본이 참여한 핵심 6개국 회의가 오늘 오후 열렸지만, 별다른 진전 없이 서로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 하는 선에서 끝났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오후 5시께 유엔 본부에서 열려 6시30분께 끝났다.

핵심 6개국은 7일 다시 협의를 갖기로 했다.

다카스 유키오(高須幸雄) 유엔 주재 일본 대사는 회의를 마친 후 “현 시점에서 아무런 논의의 접점을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참가국 외교관은 “논의가 막혀 있는 상태다. 기본적으로 경고를 할 것인지, 벌을 줄 것인지를 놓고 논쟁이 벌어졌다”고 말해 ‘제재’를 포함한 결의안이냐,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담은 의장 성명 형식이냐를 놓고 핵심 그룹 내부에서 이견이 빚어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앞서 수전 라이스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CNN 방송 등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로켓 발사는 “명백한 국제법 위반 행위”라면서, 북한 지도자들이 ‘처벌을 받지 않고는 이 같은 행동을 벌일 수는 없다는 점’을 깨닫게 하려면 안보리가 국제법적 구속력을 갖는 대북 결의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중대한 함의를 갖는 도발적 행위”라며 “유엔의 강경한 입장이 우리가 취하고자 하는 첫번째이자 중요한 조치”라고 말했다.

반면, 러시아의 비탈리 추르킨 유엔대사는 “지금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6자회담이라는 점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며 “중요한 것은 우리가 감정적인 자동반사 대응과 같은 것에 스스로 속박돼서는 안된다는 점”이라고 말해 신중한 대응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한편 블룸버그 통신은 안보리 이사국인 코스타리카의 호헤이 어비나 대사의 말을 인용, “북한이 (로켓을) 발사하기 전에는 중국이 결의를 수용할 준비가 돼있지 않았으나 이제 그럴 수도 있다”며 “중국은 6자회담이 위험해지지 않기를 우려하고 있을뿐 약한 수준의 결의나 강력한 의장성명을 수용할 수도 있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했다.

그러나 중국 유엔대표부의 류유통 대변인은 “우리는 어떤 결의를 지지할 것이라고 밝힌 바가 없으며 추가로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고, 한국 유엔 대표부의 고위 관계자도 “그에 관한 어떤 정보도 들은 바 없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