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카다피 정권 제재결의 만장일치 통과

유엔 안보리는 26일 저녁(현지시각) 리비아에 대한 즉각적인 무기 금수(禁輸) 조치와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에 대한 자산 및 여행 동결, 유혈 사태를 빚은 카다피 정권의 만행을 국제형사재판소(ICC)가 조사하는 내용 등을 담은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유엔 안보리는 매우 이례적으로 이날 긴급 채택한 결의문을 통해 “이번 사태로 1000명 이상의 리비아인이 살해됐다”면서 “리비아 정부의 최고 지도부가 사주한 카다피 충성주의자들이 저지르는 민간인 공격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여행금지령은 68세의 리비아 지도자 카다피와 그의 아들 7명, 딸 아이샤, 다른 가족들과 이번 유혈 사태에서 주요 역할을 한 최고 국방·정보 관리들을 겨냥하고 있다. 안보리의 여행금지 대상 명단에는 모두 16명이 포함돼 있다.


안보리 결의문은 또 ‘인류에 대한 만행’에 해당하는 카다피 정부의 민간인 살해를 국제형사재판소가 조사하도록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