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주요국 협의 진통..”일부 진전”

북한의 제2차 핵실험 사태에 대한 대응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논의가 진통을 거듭하고 있다.

대북 제재 방안을 협의 중인 미국.중국.영국.프랑스.러시아 등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과 한국.일본 등 주요 7개국(P5+2)은 1일 북핵실험 후 네 번째 협의를 가졌으나 결의안 마련에는 또 다시 실패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고위 관계자는 “주요국들이 구체적인 문항을 가지고 협의 중에 있지만 중국과 러시아가 일부 제재 방안에 대해 반대하고 있어 미.일 등과 거리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회의가 난항 중임을 인정했다.

유엔 외교관들은 북한의 금융계좌 동결과 해외 금융기관에 대한 접근 거부, 북한을 오가는 선박에 대한 검색 강화, 여행금지 확대 및 광범위한 무기 금수 조치 등 기존 결의안 1718호를 대폭 강화 하는 제재 조치들이 논의되고 있지만 중.러가 신중한 대북 접근 등을 내세워 일부 내용에 대해서는 난색을 표명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특히 북한 선박에 대한 조사권 강화 문제가 논의에 가장 큰 걸림돌이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결의안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나 핵관련 활동을 일절 금지하면서 북한을 오가는 의심 선박에 대해 검색에 협력할 것을 요구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지만, 미.일이 제안한 새로운 안은 검색을 의무화 시키는 방안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과 러시아는 이 같은 강경 조항이 북한을 더욱 자극할 수 있다며 반대하고 있다고 유엔 외교관들은 전했다.

그러나 수전 라이스 미 유엔대사는 “우리는 매우 생산적인 토의를 해오고 있다”면서 “이 토론들은 계속될 것이며 우리는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 과정 속에서 매우 가치있고 강력한 결의안을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AFP 통신은 금명 간 참가국들이 이견이 있는 조항에 대해 본국과의 협의를 거쳐 최종 입장을 정리한 뒤 협상을 통해 안이 마련된다면 2일께 합의안이 안보리 전체회의에 제출될 수도 있다고 익명의 유엔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한 외교 관계자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하루, 이틀이 고비가 될 것”이라며 “현재 주요국들이 강경 대북제재 결의안에는 원칙적 합의를 한 만큼 문제가 되는 일부 조항들에 대해 타협이 이뤄진다면 협상이 급물살을 탈 수도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