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새 대북 결의안 작업 착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25일(현지시간) 북한의 2차 핵실험과 관련, “명백한 안보리 결의 1718호 위반으로 강하게 반대하고 규탄한다”는 입장을 공식 발표했다.

순회 안보리 의장을 맡은 비탈리 추르킨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는 이날 안보리 긴급회의가 끝난 뒤 공식 발표문을 통해 전례 없이 강한 어조로 북한의 핵실험을 비난하면서 “즉각적인 대북 결의안 작업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엔 외교관들은 즉각적인 대북 결의안 작업과 관련, “법률적으로 구속력을 지닌 새로운 결의안 채택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보리가 제재 논의를 착수하는 시점에서 의장이 공식 발표문으로 해당 국가를 이처럼 강도 높게 비난하면서 결의안 작업 착수를 밝힌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유엔 관계자들은 전했다.

추르킨 의장은 이날 3개항의 발표문에서 “안보리 회원국들은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강력하게 반대(strongly opposition)하고 규탄(condemnation)한다”며 “북한의 핵 실험은 명백한 안보리 결의안 위반(clear violation)”이라고 규정했다.

발표문은 또 북한에 대해 “기존 결의안 1695, 1718호의 충실한 이행을 거듭 촉구한다”며 “다른 안보리 회원국들도 결의와 성명에 따른 의무를 이행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두 결의안은 북한에 대해 추가 핵실험을 금지하는 동시에 조속히 6자회담의 틀로 복귀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안보리 대북 결의안 채택 움직임과 관련, 다카스키 유키오(高須行雄) 주유엔 일본 대사는 이날 안보리 긴급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핵 실험은 전 세계를 향한 도발적 행동”이라면서 “안보리 내에서 현재 결의안 초안을 작성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지난달 북한의 로켓 발사 당시 미국과 일본은 안보리 결의안 채택을 강력히 주장했으나, 중국과 러시아 등의 반대로 한 단계 낮춘 의장성명을 채택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