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사흘째 회의…각국 이견차 취소

북한의 로켓발사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7일 오전 5시부터(한국시간) 비공개로 열릴 예정이었던 유엔 안보리 사흘째 회의가 각국이 본국과 협의할 내용이 있다는 이유로 취소 됐다.

지난 6일 회의에서도 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5개 상임이사국과 일본 대표들은 논의에서 별다른 진전을 보지 못했다. 안보리는 대북 제재 방안을 놓고 구속력 있는 결의안을 채택할 것인지, 구속력 없는 경고성 의장 성명을 채택할 것인지를 놓고 미·일과 중·러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현재 주요이사국들 간 입장차를 좁히기 어려운 상황에서 서로 버텨보자는 협상 전략 차원으로 7일 회의를 취소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러시아의 콘스탄틴 돌고프 차석대사는 “안보리 전회원국의 승인을 얻는 대응방안이 나올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으며, 그래서 우리가 지금 논의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그러나 아직 거기에는 도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한 서방 외교관은 미국과 일본이 기존 결의안 1718의 무기·금융 제재 방안을 효율적으로 집행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결의안 초안을 핵심 관련국에 제안한데 대해, 중국이 수위가 약한 의장 성명으로 역제안을 한 상태라며 “현재 주요국들이 본국과 협의를 통해 추후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은 7일 유엔 본부에서 기자들에게 “안보리가 아직 이 문제에 대한 논의를 하는 과정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내 희망은 안보리가 이 문제에 대해 일치된 메시지를 내놓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의 박덕훈 차석대사는 이날 “안보리가 어떤 방식이든 조치를 취한다면 우리는 이를 주권에 대한 침해로 여길 것이고 다음 선택권은 우리에게 있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 제재에 나설 경우 북한의 강력한 조치가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안보리 핵심 6개국은 8일 다시 회의를 열고 의견조율을 시도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