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리비아 공습’ 24일 공식회의 소집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연합군의 리비아 공습 이후 처음으로 24일 리비아 사태와 관련한 공식회의를 개최한다.


안보리는 21일 비공개 회의를 갖고 리비아 정부의 무사 쿠사 외무장관이 직접 요청한 긴급회의 소집 요구를 받아들일지를 논의한 끝에 `긴급회의’는 아니지만 결의 이행 보고를 위한 공식 회의를 열기로 결정했다고 유엔 관계자가 이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 17일 채택된 비행금지구역 설정을 골자로 한 결의 1973은 반기문 사무총장이 결의 통과 후 7일 이내에 조항의 이행과 관련해 안보리에 보고하게 돼 있다”면서, 오는 24일이 7일째 되는 날이기 때문에 이와 관련한 반 총장의 브리핑을 듣고 관련 안건들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미국.영국.프랑스 주도 연합군의 리비아 공습을 놓고 일부 국제사회에서 비판 여론이 제기되는 가운데 안보리 회의가 공식 소집되면서 공습의 적정성을 둘러싼 논란이 있을지 주목된다.


안보리가 `민간인 보호를 위한 모든 필요한 조치’의 사용을 승인하는 결의 1973을 17일 통과시킨 뒤, 지난 주말 미국, 영국, 프랑스군 주도의 공습으로 무아마르 카다피의 관저가 파괴됐고, 카다피 측 지지자들은 `인간 방패’를 형성해 연합군의 공습에 맞서고 있다.


쿠사 외무장관은 이번 달 안보리 의장인 리바오동(李保東) 유엔 주재 중국 대사에게 보낸 서한에서 “리비아에 대한 침략은 회원국 내정에 간섭하지 못하도록 한 유엔 헌장을 위배한 것”이라며 “특히 프랑스와 미국 군대가 민간인 거주지역을 공습한 것은 분명한 국제법 위반”이라며 리비아 침공 중단을 위한 긴급회의 소집을 요구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회의는 공식 회의이지만 카다피 정권이 요구한 리비사 사태 긴급회의는 아니다”며 “현재 유엔 본부에는 리비아 정부를 대변할 수 있는 외교관도 없어 회의가 열리면 당사국의 입장을 누가 변호할지도 난감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서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는 서방 주도의 군사작전은 “주권국가의 내정개입을 허용하는 `흠결있는'(flawed) 안보리 결의에 기반한 것”이라고 비판한 바 있고, 중국 외교부의 장위(姜瑜) 대변인은 “중국은 한결같이 국제관계에서 무력을 사용하는 것에 반대해왔다”면서 “리비아에 대한 군사공격에 유감을 표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안보리에 비행금지구역 설정을 공식 요구한 22개 아랍국가의 기구인 아랍연맹의 아무르 무사 사무총장은 “현재 리비아에서 벌어지는 일들은 당초 비행금지구역 설정 목적과는 거리가 있다”면서 “우리가 원하는 것은 민간인을 보호하는 것이지, 다른 민간인들을 폭격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연합군 공습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역시 안보리 표결에 기권했던 독일의 귀도 베스터벨레 외무장관은 “군사개입이 시작되자 벌써 아랍연맹이 이를 비난하는 것은 유엔이 위험한 계산을 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우리가 반대했던 이유는 충분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