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대응, G8성명 수준이면 용인”

정부는 천안함 사태와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응이 최근 G8(주요 8개국) 정상들이 채택한 공동성명 정도의 수준이면 용인할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소식통은 29일 “안보리에서 천안함 사태와 관련, 의장성명이 나올지 결의가 나올지 아직 불투명한 상황”이라면서 “다만, 어떤 형식이든 G8 공동성명 수준의 내용을 담는다면 만족할 만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G8 공동성명이 북한을 구체적으로 지목해 비난하지는 않았지만, 북한에 천안함 침몰의 책임이 있다는 우리 민.군 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를 언급하며 이 맥락에서 공격 행위를 비난한 이상 이는 누가 봐도 북한을 비난한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또 “안보리에서 장병 46명의 희생을 초래한 공격 행위를 규탄한다는 것에는 어느 정도 동의가 이뤄져 있다”면서 “다만, 북한을 구체적으로 지목할지가 논란”이라고 덧붙였다.


G8 정상들은 최근 ‘한국 해군 장병 46명이 희생된 천안함 침몰을 초래한 공격을 개탄하며 이에 대해 북한이 책임이 있다는 민.군 합조단 조사결과의 맥락에서 이를 야기한 공격을 비난한다’는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정부는 이에 앞서 유엔 안보리 결의안이나 의장성명이 담아야 할 최소한의 내용으로 ▲북한 지목 ▲규탄.비난 ▲사과.보상 ▲재발방지 ▲책임자 처벌 등 5개 사항을 안보리 이사국들에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