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대북제재 전문가회의 활동시한 연장

지난해 6월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한 대북 제재 조치의 일환으로 창설된 7개국 전문가회의의 활동 시한이 1년 연장됐다.


유엔 관계자는 7일 “안보리가 대북 제재 활동의 효과적 이행을 위해 전문가 회의의 활동시한을 연장키로 결정했다”면서 “전문가 회의의 활동은 북한의 핵개발에 대한 제재 결의가 살아 있는 한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햇다.


7개국 전문가 회의는 대북 제재 결의 1874호에 “유엔 사무총장이 제재 위원회와 협의하에 1년 동안 제재위의 지시를 받으면서 직무를 수행할 7명의 전문가 그룹을 창설토록 한다”는 규정에 따라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미.영.프.중.러)과 한국.일본 등의 전문가들이 참여해 만들어진 그룹이다.


이 회의는 결의안 1718호와 1874호에 의해 부과된 대북 조치의 이행, 특히 핵무기 및 미사일 개발과 관련된 북한 인사들의 여행금지 및 금융제재 등과 관련된 정보수집, 분석, 위임사항 이행 보조, 이행을 위한 행동 권고, 보고서 제출 등의 일을 해 왔다.


지난 5월 안보리 의장에게 제출된 이 회의의 최종 보고서에는 북한이 태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과 같은 나라 등에서 4건의 무기수출 금지 품목이 적발된 케이스가 드러났으며, 금융 제재를 피하기 위해 유령 회사들을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더 엄격한 대북 제재 활동을 제안한 바 있다.


이번 전문가 그룹의 활동 시한 연장은 안보리 이사국인 일본 측의 요구에 의한 것이라고 교도 통신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