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결의에 따라 후속 조치 검토”

이규형(李揆亨) 외교통상부 제 2차관은 11일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정부의 `조율된 후속조치’와 관련, “유엔 안보리에서 채택되는 결의안에 따라 우리가 취해야 할 조치에 대해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차관은 이날 오전 시내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내외신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말하고 “관련국들과의 협의 하에 채택되는 결의안과 별도로 취할 조치에 대해서도 검토해 조율된 대응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정부는 북한 핵실험이 갖고 온 이 지역 평화에 대한 중대한 위협과 도전에 대한 입장을 단호히 밝혀야 한다는 원칙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구체적으로 어떤 제재 조치가 취해 졌을 때 어떨 것이다라는 것을 논하는 것은 결의안이 확정된 후에 밝히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안보리 대북 결의 초안을 둘러싼 한미 간 사전 협의 등과 관련, “3일 북한이 이미 핵실험 의도를 밝히기 전과 후에 북핵문제에 대한 한미 간 협의는 매우 긴밀히, 포괄적으로 이루어졌다 “고 소개하고 “결의 초안에 관련된 우리 측의 구체적 입장도 의견을 협의하는 과정에서 제시가 됐다 “고 말했다.

개성공단 및 금강산 관광 사업의 지속 여부에 대해 이 차관은 “9일 정부 성명에서 밝혔듯 핵 실험 이후 발생하는 남북 관계를 비롯한 모든 사안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이 진다”며 “개성공단 문제도 이러한 관점에서 검토할 것”이라고 말해 전면 재검토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그는 ‘공동의 포괄적 접근 방안’에 언급, “북한의 행위로 인해 객관적 상황 변화가 있었기 때문에 일정한 변화가 있을 수 밖에 없다”고 전제, “앞으로 이 문제가 어떻게 진행되느냐에 따라 구체적인 검토가 별도로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차관은 북한의 2차 핵실험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여러 추측과 판단이 상충될 수 있어서 확인할 입장이 아니다”면서 “다만 정부는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관련국들과 긴밀한 협의 하에 동향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