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결의안 채택후 정부 입장 발표”

정부는 북한의 2차 핵실험을 비난하고 징계하기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이 안보리 전체회의서 채택된 이후 정부의 입장 등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외교통상부 관계자가 11일 밝혔다.

이 관계자는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 발사에 대해 국제사회가 세계평화에 대한 우려를 한 목소리로 담아 안보리 결의를 채택한 것에 대한 환영과 지지입장을 밝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안보리 상임이사국과 한국과 일본 등 주요 7개국(P5+2)이 합의한 결의안은 15개 안보리 이사국에 회람된 상태”라면서 “결의안을 최종 채택하기 위한 안보리 전체회의는 12일 오전 10시(현지시간.한국시간 12일 자정)로 잡혀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안보리 이사국 가운데 결의안에 대한 이의제기가 있을 경우 전체회의 소집시간이 변경될 가능성은 있다”고 덧붙였다.

안보리는 5개 상임이사국과 10개 비상임이사국으로 구성되며, 결의안은 5개 상임이사국을 포함한 9개국이 찬성하면 통과된다.

미국과 일본 등 서방 진영은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채택되기를 희망하고 있지만 현 임기 2년의 이사국 멤버에 리비아와 베트남 등 친북적 입장을 취해온 국가가 일부 포함돼 있어 만장일치로 채택될 수 있을 지 주목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