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北 탄도미사일 발사 규탄 언론성명 만장일치 채택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15개 이사국은 7일(현지시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3·6)를 만장일치로 규탄하는 언론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은 우선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가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안보리는 대북제재 결의 1718호(2006년)와 1874호(2009년), 2087호(2013년), 2094호(2013년), 2270호(2016년), 2321호(2016년)에 걸쳐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하고 있다. 
성명은 또 북한 미사일 발사가 핵무기 운반체계를 개발하는 행위인 만큼 동북아 지역을 불안하게 하고 군비 경쟁을 부추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성명은 이어 북한에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추가 도발을 자제하고, 안보리 결의를 포함해 국제사회가 부여한 의무를 완전히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안보리 이사국들은 지난 결의들에 따라 북한의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향후 추가 중대 조치를 취하자는 데 동의했다. 
이번 성명은 한국과 미국, 일본이 요청해 열리는 안보리 긴급회의를 하루 앞두고 채택됐다. 안보리는 8일(현지시간) 긴급회의를 열고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이사국의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이와 관련 우리 외교부는 “중국 및 러시아를 포함한 전 안보리 이사국들이 단합해 북한 도발에 신속하고 단호히 규탄 입장을 발표한 것을 평가한다”고 밝혔다. 
북한이 올해 들어 두 번의 미사일 발사를 강행한 가운데, 안보리는 각각의 도발에 언론성명 채택과 긴급회의 개최로 대응하고 있다. 작년에는 안보리가 북한 미사일 발사에 일일이 긴급회의를 하거나 언론성명을 채택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안보리가 북한 미사일 위협을 보다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