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北로켓 협의 막판 `숨고르기’

북한 로켓 발사에 대한 유엔 차원의 대응방안을 협의하고 있는 안보리 핵심 6개국(5개 상임이사국+일본) 협의가 막판 숨고르기에 들어간 모양새다.

지난 7.8일 이틀간의 공전끝에 9일 저녁 50분동안 비공식 회의를 가진 6개국은 미국의 `성 금요일’ 인 10일 회의 일정을 잡지 않았다.

한국 유엔 대표부 고위 관계자는 “오늘은 주요국 대표들이 본국과의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추후 입장 변경이 있으면 다시 만나 협의를 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핵심 6개국은 주말과 내주 월요일께 비공식 회의를 한 두 차례 더 갖고 최종 입장을 정리한 뒤 내주초 의장 성명을 채택하는 수순을 밟을 것으로 알려졌다.

강력하게 결의안 채택을 요구했던 일본의 아소 다로(麻生太郞) 총리가 이날 “무의미하게 끝나는 결의안을 고집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며 유엔 결의안 채택을 고집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도 논의가 의장성명쪽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성명도 있고 결의안도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세계 공동체의 적절한 메시지를 북한에 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의 이 같은 입장 변화는 미국이 `의장 성명’쪽에 강한 무게를 실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 통신은 “9일 회의에서 미국이 의장성명 채택을 제안했으며, 이로 인해 안보리에서 구속력 있는 대북 결의안을 채택하려던 일본의 의사가 사실상 좌절됐다”고 보도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유엔 안보리 이사국들이 2,3일 안에 대응방향에 대한 합의를 이루기를 바란다”고 말한 것도 조만간 논의가 종결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김봉현 유엔대표부 차석대사는 “아직 결의안으로 할지, 의장성명으로 할지에 대한 형식의 문제가 최종적으로 결론이 난 것은 아니다”면서 “그런 결론이 났다면 9일 회의에서 모든 협의가 끝났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차석대사는 그러나 “논의를 무한정 끌고가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금명간 결단이 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