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강경 결의안’ 초안 금명 회람

북한의 핵실험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주요국들이 금명간 강경 대북 결의안 초안을 마련해 회람할 것으로 알려졌다.

결의안 초안은 미국과 일본이 작성 중이며, 이는 28일 오후(현지시간) 열리는 3차 주요국 회의(P5+2)에서 1차로 회람될 것으로 안다고 유엔 관계자들이 전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27일(현지시간) “현재 미국과 일본이 주축이 돼서 결의안을 초안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내일부터는 제가 일부 국가들과 협의를 할 것”이라며 적극적 역할을 할 것임을 시사했다.

유엔 외교관들은 안보리 주요국들이 북한에 대한 강한 제재가 필요하다는데 합의했으며, 이를 토대로 미.일이 작성한 초안을 P5+2 회의에서 검토한 뒤, 중국 등과의 최종 협상을 거쳐 내주 초쯤 안보리 전체회의에 상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일이 마련 중인 초안에는 기존 결의안 1718호의 제재 방안을 강화하고 확대하는 것이 주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금수 무기 품목을 대량살상무기뿐 아니라 모든 무기로 확대해 북한을 오가는 선박에 대한 검색을 강화하고 중동과 유럽 등지의 김정일 일가 금융계좌에 대한 동결, 여행 제한 및 항공기 운항 제한의 확대 등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유엔대표부의 고위 관계자는 “현재 마련 중인 초안은 초기 단계에 불과한 것”이라며 “중국의 입장이 정해진 뒤 본격적인 논의가 진행돼야 구체적인 제재 방안이 마련될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P5+2 회의는 이날 열리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