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직 “한나라당은 김정일과 사업할 생각 말아라”

▲ 안병직 뉴라이트재단 이사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데일리NK

안병직 뉴라이트재단 이사장은 22일 “한나라당은 김정일과 사업할 생각 말아라”고 당부했다.

한나라당 참정치운동본부(유석춘, 권영세 공동본부장) 출범식에 참석한 안 이사장은 축사에서 이같이 말하며 “한나라당은 ‘자주’니 ‘민족’이니 하는 좋은 얘기를 하면서 김정일과 손을 잡어서는 절대 안 된다. 완전히 손을 놓아라”고 충고했다.

안 이사장은 “열린당이 북한과의 자주노선이라는 사상적 동질성 때문에 도저히 풀릴 전망이 없는 남북문제에 매달림으로써 선진화에 실패하고 나라를 혼란 속으로 빠트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 이사장은 이어 “열린당의 실패한 원인은 자주노선에 있다”며 “그 이유는 한국의 근대화는 자주노선을 기반으로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 국제협력노선을 기반으로 이뤄졌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자주∙자립∙자위를 입에 달고 다니던 북한이 붕괴(崩壞)의 위기에 처하고 수출지향공업화정책을 추구한 한국이 번영(繁榮)하는 데에서도 잘 볼 수 있다”면서 “자주노선을 걷게 되면 열린당의 대북정책에서 보는 바와 같이 북한의 페이스에 말려들게 된다”고 지적했다.

김진홍 뉴라이트전국연합 상임의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내년에 힘을 합쳐 자신들이 마치 평화민주세력인 것처럼 보이게 하면서 타 세력은 전쟁, 분열세력으로 몰고 가는 이상향 방향의 대선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빅3, “현 정권의 실정에 따른 반사이익이 아니라 당의 변화로 집권해야”

▲ 22일 한나라당 참정치운동본부를 출범식에 이명박 전 시장과 손학규 전 지사가 참석했다. ⓒ데일리NK

한나라당의 유력 대선주자 ‘빅3’와 당 지도부는 한결같이 당의 단합을 강조했다.

박근혜 전 대표는 사전에 보낸 축사에서 “거꾸로 가고 있는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고 선진한국을 건설하는데 참정치운동이 중심에 서길 기대한다”며 “우리 당이 국민 모두가 희망을 가질 수 있는 정당으로 뿌리내릴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명박 전 서울시장은 “누가 정권을 잡느냐 보다 우리당이 정권을 어떻게 교체하는가가 중요하다”며 “우리까지 통합하지 못하면 국민으로부터 외면당할 것이다.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시장은 이어 “우리의 적은 우리 내에 있는 것이 아니라 바깥에 있고, 더 큰 적은 북한이 있다”며 “정권을 잡는 것에 목적이 있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바로잡고 우리가 두려워하는 세력이 침투해있는 나라를 어떻게 바로잡을 것인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한나라당이 내년 대선을 겨냥해 출범시킨 참정치운동본부는 ▲ 도덕적 정당성을 세울 것 ▲ 국민 신뢰 회복 ▲ 국민의 뜻과 이익 결집 ▲ 분열된 국민 통합 ▲ 봉사하고 함께 나누는 당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클린정치위원회, 약속실천위원회, 민심수렴위원회, 나눔봉사위원회, 국민통합위원회를 설치,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지만, 벌써부터 당 윤리위원회와 의원들 간에 마찰을 보이고 있는 등 실효성을 거둘지는 미지수라는 지적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