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직 “대한민국 발전 직접계기는 해방 아닌 건국”

▲ 안병직 뉴라이트재단 이사장 ⓒ데일리NK

대한민국 건국 60주년을 기념해 다음달 9일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건국 의의와 성과’ 학술회의에 뉴라이트 계열 학자들이 대거 출동한다.

뉴라이트재단(이사장 안병직)은 이번 학술회의에서 일제 해방에 비해 역사적 평가가 저조한 대한민국 건국 문제를 학술적으로 재조명하겠다는 포부를 밝히고 있다.

뉴라이트 재단 안병직 이사장에게서 이번 학술회의가 갖는 의미를 들어봤다.

안 이사장은 “지금까지 8·15 기념식이라고 하면 ‘건국’보다는 ‘해방’의 의미가 강조돼왔다”면서 “한국 현대사의 가장 큰 치적(治績)인 경제발전과 민주주의 확립을 가능케 한 직접적 계기는 해방이 아니라 대한민국 건국”이라고 강조했다.

건국을 통해 대한민국이 민주화와 산업화를 이룬데 이어, 앞으로 선진화라는 새로운 발전방향을 모색하는데도 그 의미가 중요하다는 것. 안 이사장은 우리 현대사를 ‘건국-산업화·민주화-선진화’라는 큰 틀에서 조명했다.

안 이사장은 “앞으로 국정운영의 방향을 명확히 한다는 의미에서도 해방보다는 건국의 의미를 강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이사장은 대한민국 역사를 ‘기회주의가 득세한 실패한 역사’라는 노무현 대통령의 평가에 대해 “한마디로 역사에 대한 무지의 소치(所致)”라고 일갈했다.

그는 우선 ▲대한민국 건국이 순수한 독립역량으로 된 것이 아니라 유엔과 미국의 역할이 컸다는 점과 ▲건국 이후 권위주의 정부가 이어졌다는 점에서 자유민주주의를 제대로 실현하지 못했다는 점은 ‘객관적 사실’로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과거 권위주의 역사에 대해 “통치자들이 민주주의를 실천하지 않으려고 해서 그런 것이 아니라 경제발전 수준이 너무 낮고 중산층 형성이 안돼 있어 권위주의 통치를 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현실적으로는 헌법이라는 자유민주주의 질서를 지켰다”고 설명했다.

친일 청산 문제에 대해서도 “해방 시점에서 국가를 경영할만한 고도의 원칙과 기술을 역시 일제시대에서 물려받을 수밖에 없었다”면서 “친일잔재 청산이 건국의 정당성을 부여한다는 생각은 잘못된 역사인식”이라고 꼬집었다.

“지금 붕괴된 공산주의 국가들이 자본주의 한다고 하지만 지배계층은 여전히 공산주의 간부들이고, 노무현 정부도 박정희 정부를 그대로 계승하지 않았느냐”는 것. 그는 “이러한 테크노크라트(technocrat·기술 관료)의 문제는 누가 통치해도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북한의 건국과정에 대해서도 “윤리적으로 볼 때 독립운동을 한 사람들이 건국했지만 거기에도 사실상 소련의 뒷받침이 있었다”면서 “또 800명이나 되는 일본인 기술자들을 억류시켰기 때문에 각 기구들이 기능을 회복할 수 있었다”며 일제시대와의 단절을 주장하는 세력의 편협함을 지적했다.

안 이사장은 “북한은 이후 세계 각국에 대해 문을 닫아 테크노크라트가 없어져버려서 망해간 것”이라면서 “북한이 국가경영의 노하우가 제대로 정착이 안 된 사회였다는 의미인데, 이걸 노 대통령이 알 리가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뉴라이트재단은 이번 학술회의의 결과를 담은 책을 출판하는 등 건국 60주년 기념사업을 적극적으로 전개해나가기로 했다. 또한 대선을 앞두고 ‘태극기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도 있다. 남북화해라는 이름으로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훼손하는 세력에 정면대응 하겠다는 것이다.

9일 열리는 학술회의에는 이인호 서울대 명예교수와 안 이사장이 기조강연자로 나서고, 김영호·김일영 교수 등 뉴라이트 계열 학자들이 대한민국 건국과 관련 총 3부에 걸쳐 토론회를 진행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