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대마방직 평양공장 준공식 8·15로 연기

지난 4월 8일 분단 후 처음으로 경협물자(직기)를 육로를 통해 평양에 운송한 ㈜안동대마방직(회장 김정태)의 ’6.15 평양공장 준공식’ 일정이 공장건설 지연으로 8월15일로 연기됐다고 회사 관계자가 5일 밝혔다.

김용현 기획실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평양의 섬유공장 신축 일정이 북측 사정(자금부족)으로 6월말에서 7월중으로 연기됨에 따라 6.15 5주년에 맞춰 공장 준공식을 가지려던 일정의 연기가 불가피하게 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실장은 앞서 공장건설 지연과 관련 “북측과 합영회사 계약시 기계, 원자재, 공장운영 자금을 대고 북측이 인력제공과 공장건설, 대마재배를 하게 돼 있으나 북측이 섬유공장 중 방직공장의 지붕을 올리지 못한 상태”라고 밝힌 바 있다.

김 실장은 이에 따라 개성을 거쳐 평양공장으로 보내려던 직기 2차 수송작업도 6월말께로 순연됐고 공장건설은 7월 중순에 마무리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동대마방직은 지난 4월 8일 경의선 육로로 직기 36대를 개성 봉동역으로 운반해 개성-평양간 운송을 맡은 북측에 전달했으며, 북측은 이를 평양 동대원구역에 건설 중인 본공장 3곳(7만 8천800만㎡)으로 운송했다.

한편 김 실장은 김정태 회장이 지난 4일 섬유 부문 기술자 2명과 함께 베이징을 거쳐 방북, 11일 귀국 때까지 평양에 머물며 북측과 공장 준공식 행사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히고, 8.15 평양 준공식에는 전세기를 이용해 약 120명이 참석하는 방안 등을 북측과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