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호 발언은 내정불간섭 원칙 훼손”

종교계와 재계, 정계 등 각계 인사 10명은 15일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안경호 서기국장의 ‘한나라당 집권시 남북교류 파탄’ 발언 을 내정불간섭 원칙을 훼손하는 언행으로 규정하고, 발언 취소와 사과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6.15 남북공동선언 6주년 기념 민족통일대축전 참석차 남한을 방문한 안 서기국장에게 공개서한을 보내 “안 국장의 발언은 상호존중의 자세, 내정불간섭 원칙을 훼손함으로써 6.15 남북공동선언 정신을 위태롭게 만들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공개 서한에는 열린우리당 이부영(李富榮) 전 의장과 윤여준(尹汝雋) 전 한나라당 여의도연구소장, 시인 김지하(金芝河)씨, 김명혁·박종화 목사, 법륜·수경 스님, 김홍진 신부, 이종대(李鍾大) 전 대우차 회장, 정성헌 6월민주항쟁계승사업회 상임이사 등이 서명했다.

이들은 “남측의 정부나 여야 정치권이 북측의 정권이 교체돼야 한다거나 북측의 당·군과 같은 특수집단의 존재를 비방하는 내정간섭 및 분열조장의 발언을 공표했다면 귀측의 반응은 어떠했겠는가”라고 반문하면서 “오늘의 남북관계는 살얼음판 걷듯 상대를 자신보다 더 배려하면서 진행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서한은 이어 “한국민은 내년 대선에서도 역동적인 한반도 번영시대를 열어갈 현명한 인물을 반드시 선택할 것”이라며 “다음에 어떤 분이 대통령에 당선되더라도 남북의 교류협력·평화공존으로 나갈 수 있도록 협력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부영 전 의장과 윤여준 전 소장이 각계인사 10인의 공동서한 발송에 동참한 것을 놓고 5.31 지방선거 이후 다양하게 시도될 조짐을 보이고 있는 정치권 새판짜기와 연결지어 해석하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이 전 의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열린 보수와 합리적 진보를 묶는 기초모임의 성격도 띠고 있다”며 “건강한 중도흐름을 만들기 위한 기초작업으로 볼 수 있다”고 말해 각계 명망가들을 규합하는데 적극 나설 뜻을 피력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