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조건 불구 국제사회 대북투자 물결 ‘뚜렷'”

주식시장의 부재, 핵위기 등 투자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국제사회의 대북투자 움직임이 뚜렷해지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의 개발도상국 전문투자사인 ‘파비엔 픽테트 앤 파트너스’는 최근 북한에 있는 합작회사들에 대한 투자를 목적으로 펀드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그러나 투자 대상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또 영국의 대표적인 대북 직접투자 기금인 조선개발투자펀드(CDIF)도 최소 5천만달러 이상의 투자금을 증액할 것으로 알려지는 등 대북 투자에 대한 국제사회의 움직임이 꿈틀대고 있는 것.

앞서 서방 일부 기업들은 투자 거래 중개회사인 영국 피닉스 커머셜 벤처사를 통해 분말세제, 컴퓨터 판매 분야 등에 진출했으며 이집트의 오라스콤사도 지난해 북한 시멘트회사의 지분 50%를 매입한 바 있다.

피닉스 커머셜 벤처사의 재무담당자인 켄 프로스트는 몇몇 해외투자펀드들이 북한에서 합작회사를 운영하는 것과 관련해 문의를 해왔다고 밝혔다. 피닉스사의 웹사이트에는 합작 파트너를 찾는 북한 회사들의 리스트가 있다.

투자전문가들은 북한에는 엄청나게 많은 투자 기회가 있지만 기대 수준을 너무 높게 잡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그러나 신문은 이 같은 국제사회의 대북투자 바람에도 불구하고 열악한 인권문제, 파탄 직전의 경제, 전통적 우방인 중국의 사회주의 포기, 주체 사상의 강조, 지난 20여년간 수백만명이 숨진 기근, 화폐 위조, 마약밀매, 핵 위기 등 대북 투자를 저해하는 요소가 여전히 산적해 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