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특별 전범 법정 설립 검토

지난 4반세기간의 전쟁으로 100만명 이상이 사망한 아프가니스탄에서 전범 재판을 위한 특별 법정 설립이 검토되고있다.

한 아프간 관리는 아프간 정부가 특별 전범 재판소 설치와 함께 전범들의 범죄 행위를 입증할 진실추구위원회 설치를 검토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이에앞서 아프간에서는 일부 최고위 관리들과 총선에 출마할 후보들이 포함된 인권 유린 사태에 대한 보도들이 잇따랐다.

이들중에는 압둘 라쉬드 도스툼 육군참모총장과 카림 칼릴리 부통령등도 포함돼있다.

이들을 법정에 세우게 될 경우 종족간 갈등과 함께 영향력있는 지방 군벌들을 소외시켜 미국의 지원을 받는 하미드 카르자이대통령 정부가 위기를 겪게될 것으로 전망되고있다. 탈레반 반군과 싸우고있는 아프간 정부는 지방 군벌들의 협조가 절실한 상황이다.

아프간 독립인권위원회의 아흐마드 나데르 나더리 위원은 아프간 정부가 수주일 안으로 전범 처벌안에 대한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안은 1978년 쿠데타 이후 옛소련군의 아프간 점령과 이어지는 내전, 탈레반 정부 수립 및 2001년 미국의 탈레반 정권 전복에 이르는 과정에서의 전쟁 범죄를 처벌하는 내용을 담고있다.

이 안은 아프간정부의 지원을 받는 아프간 독립인권위와 유엔 인권 관계자들이 공동으로 마련한 것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