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韓PRT현장 로켓포 피격…피해없어”

아프가니스탄 재건 지원을 위한 한국 지방재건팀(PRT) 본부 공사현장에 적대세력이 발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용 로켓포 4발이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 관계자는 1일 “현지시간으로 어제 밤 10시10분께 아프간 차리카르시 인근의 우리 PRT 본부 공사현장에 적대세력이 로켓포 공격을 해왔으나 인명 피해는 없었다”면서 “공사 진척도도 30% 정도이기 때문에 특별한 시설 피해도 없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로켓포는 총 4발이었으며, 3발은 외곽 지역에 떨어졌고 1발은 공사현장에 떨어졌다”면서 “피격 직후 아프간 경찰과 미군 정찰헬기를 비롯한 특수장비를 동원해 밤 11시57분까지 수색활동을 했으나 성과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현재 공사 현장에는 조립식 주택 제조업체인 태화 관계자를 비롯한 공사 인력 48명과 경호 인력 10명 등 58명의 한국인과 현지인 경호원 60여명이 숙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지난 5월 중순부터 아프간 파르완주 주도인 차리카르시에서 북쪽으로 2.5㎞ 떨어진 43만㎡ 면적의 국유지에 민.군.경의 숙소 및 사무실과 병원, 교육문화센터, 경찰훈련을 위한 태권도장 등의 시설 공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외교통상부는 이날 오후 국방부와 경찰, 한국국제협력단, 관련기업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부처 회의를 열고 안전대책을 점검하고 안전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