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리스 김소연 ‘완벽 여전사’ 변신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첨단 남북첩보 드라마 ‘아이리스’에서 김소연이 카리스마 넘치는 여전사로 변신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된 ‘아이리스’ 6회에서 극중 북한 첩보요원 김선화(김소연 분)는 자신의 호위대상을 암살한 남측요원 김현준(이병헌 분)을 끝까지 추격하는 과정을 리얼하게 소화해냈다.

호위에 실패하고 암살범인 김현준 사살작전도 실패한 김선화는 북한 감옥에 갇히게 되지만 감옥에서도 체력단련을 위해 침대를 옆으로세워 턱걸이를 하는 장면 등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살기위해 김현준을 죽이라’는 명령을 받고 김현준을 쫓아 일본에 도착한 김선화는 눈이 쌓인 언덕을 달리고 또 구르기도 하면서 완벽한 여전사로서의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방송이 끝난 후 시청자들은 “김소연의 카리스마가 압도적이었다” “김소연의 눈빛 연기를 잊을 수 없다. 완벽한 연기다” 등 김소연의 여전사 연기에 대한 호평이 이어졌다.

TNS미디어코리아에 따르면 29일 방송된 아이리스 6회분은 전국기준 시청룰 28.9%를 기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