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축구연맹, 북한에 “함께 행동하자”

아시아축구연맹(AFC)이 북한축구에 대해 쓴소리를 하고 나섰다.
모하메드 빈 함맘 AFC회장은 6일(한국시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차후에라도 아시아권 대회에 나오기 위해서는 AFC와 함께 행동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한은 내년 2월 시작되는 2007 아시안컵 예선을 앞두고 참가신청을 하지 않아 결국 대회참가가 무산된 바 있다.

함맘 회장은 “북한이 아시안컵에 참가하고 싶어하는 지의 여부는 모르겠지만 앞으로 북한을 AFC에서 완전히 배제시키는 것은 어려운 결정”이라며 “하지만 아시아국가들은 AFC가 주최하는 큰 대회에 큰 비중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AFC의 한 관계자는 올해초 북한이 월드컵 예선에서 치렀던 제3국 경기에 대한 국제축구연맹(FIFA)의 결정을 아쉬워하면서 “북한이 2006독일월드컵 예선에 출전하면서 껍질 밖으로 나오는 듯 했지만 국제축구연맹(FIFA)이 다시 껍질 속으로 돌아가게 만들었다”고 걱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