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육상 함봉실 아쉬운 3위

’황색탄환’ 류시앙(중국)이 명성을 입증하는 쾌속질주를 펼쳐보였고 3년 만에 돌아온 ’북한의 철녀’ 함봉실은 아쉬운 3위에 그쳤다.

아테네올림픽 우승자이자 세계기록 보유자인 류시앙은 1일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나흘간의 열전에 돌입한 제16회 아시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110m 허들 1라운드 1조에서 13초65에 결승선을 끊어 아스가리 간드마니(이란.13초88)를 멀찌감치 따돌리고 1위로 골인, 결승에 진출했다.

류시앙은 2번째 허들부터 간격을 벌여 피니시라인 앞에서는 속도를 줄일 정도로 여유있는 질주를 선보였다.

한국 허들의 희망 박태경(광주시청)은 2조에서 13초99로 중국의 신예 시둥펑(13초88)에 이어 2위로 결승에 안착, 2일 오후 3시45분 류시앙과 3년 만에 재대결을 벌이게 됐다.

2002부산아시안게임 여자마라톤 우승자로 전날 대회 개회식에서 이봉주(삼성전자)와 함께 ’봉봉남매’의 성화 점화를 보여줬던 함봉실은 트랙 25바퀴를 도는 최장거리 레이스인 여자 10,000m 결승에서 3위(34분35초30)로 골인, 북한에 첫 메달을 안겼다.

북측 청년학생협력단원 100명의 열띤 응원을 받고 달린 함봉실은 중반까지 선두를 다퉜으나 후반 스피드에서 밀려 바이쉬에(중국.33분34초74)와 유미 사토(일본.33분42초11)에게 금.은메달을 내줬다.

마라톤이 전문으로 컨디션이 나빴다고 털어놓은 함봉실은 2001년 아시아선수권에서 1위를 차지할 당시(34분44초92)보다 자신의 기록을 앞당기며 나름대로 역주를 펼쳤다.

여자 포환던지기 아시아기록(21m76) 보유자 리메이주(중국)는 18m64로 1위를 차지해 대회 첫 금메달을 따냈다.

트랙의 한국기록 제조기 이연경(울산시청)은 여자 100m 허들 1라운드 2조에서 13초40의 좋은 기록으로 구미코 이케다(일본.13초43)를 제치고 결승에 진출했다.

이연경은 자신보다 개인기록에서 앞선 구미코를 꺾은데다 예선기록이 자신의 한국기록(13초33)에 불과 100분의 7초 밖에 뒤지지 않아 2일 오후 결승에서 한국기록 경신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밖에 남자 100m의 임희남(화성시체육회) 최형락(용인고), 여자 100m의 김하나(인천남동구청) 김현란(SH공사)이 2라운드 진출에 도전했으나 모두 탈락해 단거리는 아시아권에서도 높은 벽을 절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