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소 “한국은 중요파트너…北에 핵포기 압박할 것”

아소 다로 일본 신임 총리는 25일 한국과 우호적인 관계를 구축하고 북한에 대해서는 핵 포기와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을 촉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아소 총리는 이날 유엔 총회 연설에서 한국과 중국이 일본의 ‘중요한 파트너’라면서 일본은 두 나라와 상호이익 및 공동관심사를 증대시킬 수 있는 관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소 총리는 이어 최근 북한의 핵 불능화 과정이 “눈에 띌 정도로 진전이 없다”면서 북한에 핵 프로그램 포기 압박을 가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또 1970~80년대 발생했던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 의지를 밝히면서 “북한의 행동과 병행하여 양국간 주요 현안 해결과 불미스러운 과거 청산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아소 총리는 또 “민주주의ㆍ인권ㆍ자유 등의 근본적 가치를 공유하는 주변 국가들과 연대하겠다”면서 “(이와 관련된) 지원을 필요로 하는 국가들에게는 일본의 경험을 전수하겠다”고 말했다.

아소 총리는 평소 국제 무대에서의 일본의 역할 강화를 강조해 왔으며, 외무상 시절에도 동유럽과 아시아 지역의 민주화 및 성장을 돕겠다고 제안한 바 있다.

아소 총리는 이어 “일본의 최우선 책무는 경제 활성화”라면서 일본 경제 부활을 통해 세계 경제 안정화에 기여하겠다고 다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