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소 외상 “추가 제재 핵실험 확증이 요건”

일본의 아소 다로(麻生太郞) 외상은 10일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한 일본의 독자적인 제재조치에 대해 “핵실험이 있었다는 확증이 있어야 한다”며 핵실험의 확인을 요건으로 제시했다.

아소 외상은 이날 기자 브리핑에서 미국이 유엔 안보리의 비난 결의에 입각한 대북 제재조치로서 북한 선박에 대해 임검을 일본측에 제안한데 대해서는 “일본으로서는 임검까지는 생각하지않고 있다”며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한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북한의 핵실험으로 “인체나 환경에 대한 영향이 문제가 될 정도는 아니라”며 국민들에게 냉정한 대응을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