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소-오바마, 전화회담서 연대 확인

일본 아소 다로(麻生太郞) 총리는 24일 오전(일본시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전화회담을 갖고 북한의 핵문제를 다루는 6자회담의 조기 재개를 위해 긴밀한 연락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미국측의 요청으로 약 15분간에 걸쳐 이뤄진 이날 전화 회담에서 아소 총리는 오바마 대통령이 ‘핵이 없는 세계’를 목표로 표명한 핵군축 제안에 대해 “강력히 지지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 대통령은 “일본이 이 분야에서 리더로 앞으로 함께 노력해나가자”고 말했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북한의 로켓 발사 문제에 대한 대응에 관해서는 오바마 대통령이 “유엔안전보장이사회를 무대로 미·일 양국간에 긴밀하게 연대해왔다”고 평가했으며, 아소 총리도 “안보리가 신속하게 결속해 강력한 내용의 의장성명을 채택할 수 있었다”고 화답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