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셈 외무장관회의 개막, 북핵문제 등 협의

제7회 아셈(ASEMㆍ아시아유럽정상회의) 외무장관회의가 6일부터 이틀간 일정으로 일본 교토(京都)에서 개막됐다.

아시아와 유럽 38개국이 참여하는 이번 회의의 관심은 오는 12월 초 개최되는 ’동아시아서미트’ 참가국 선정 협의와 북핵 해결방안, 유엔 안전보장이사화 상임이사국 확대 여부, 한ㆍ일, 중ㆍ일 관계개선 등에 모아지고 있다.

회의 기간 비공식으로 열리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ㆍASEAN)+ 한ㆍ중ㆍ일 3국 비공식 외무장관 회의에서는 동아시아서미트 참가국 선정을 놓고 중국과 일본간 맞대결이 예상된다.

아세안+3국 정상은 지난해 11월 회의에서 동아시아서미트를 본격 가동, 향후 ’동아시아공동체’로 발전시켜 가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중국이 참가국을 아세안+3국으로 제한하려는데 반해 일본은 인도와 호주, 뉴질랜드를 포함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이러한 일본의 태도는 미국이 동아시아공동체가 지역글로벌화할 경우 이 지역에서 주도권이 약해질 것을 우려, 일본에 인도 등을 포함시켜 중국을 견제할 것을 요구하는 것이 배경이다.

역사교과서와 독도문제로 최악의 갈등관계로 치달었던 한국과 일본이 관계개선의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반기문 장관과 마치무라 노부타카(町村信孝) 일본 외상은 6일 회담을 갖고 절충에 나선다. 특히 다음 달 양국 정상회담의 서울 개최를 확정할 가능성이 예상된다.

중국인의 대규모 반일시위 이후 험악한 공방을 주고받은 중국과 일본도 7일 외무장관 회담을 갖고 동중국해 가스전 절충과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를 비롯한 과거사 문제 등을 협의한다.

그러나 일본측이 반일시위로 인한 일본 공관의 피해에 대한 사과와 배상을 거듭 요구할 것으로 알려져 난항이 예상된다.

한ㆍ중ㆍ일 3국은 초미의 관심으로 떠오른 북핵문제와 관련, 6자회담의 조기 재개 필요성에 인식을 같이하고 공동 대처 자세를 확인할 전망이다. 특히 한국과 일본은 북한이 조속히 전략적 결정을 내려 회담에 복귀할 수 있도록 중국측이 대북압력을 행사해 줄 것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회의 주최국인 일본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을 최대 외교과제로 추진중인 만큼 상임이사국 확대 여부도 관심 사안으로 협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월 교토의정서 발효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 방안도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참가국은 7일 정치, 경제, 사회 각 분야의 협력강화에 관한 합의문서를 채택할 방침이다./도쿄=연합

소셜공유